기사 메일전송
정부, 론스타와의 밀실 협상 중단하고, ISDS 진행과정 공개해야!
  • 편집국
  • 등록 2020-11-30 09:29:29

기사수정
  • “론스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회 청문회 실시” 요청

정부

론스타와의 밀실 협상 중단하고, ISDS 진행과정 공개해야!

 

론스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국회 청문회 실시” 요청

 

미국계 사모펀드 회사인 론스타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ISDS(투자자-국가분쟁)을 취하하는 조건으로 한국 정부에 비공식절차로 9,700억원의 협상안을 제시한 것이 언론 보도로 드러났다

이 협상안은 청와대 고위관계자를 통해 법무부에 넘겨진 것으로 알려졌으며법무부 관계자는 론스타의 협상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문건이라며, “범정부 차원에서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결국 그동안 일관되게 협상과 관련하여 론스타로부터의 공식 제안은 없었다는 입장을 견지했던 정부도 이번 제안은 공식 제안으로 간주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정부와 론스타 간의 부적절한 밀약설은 박근혜 정부 때부터 시중에 풍문으로 떠돌았던 내용이다정부가 ISDS(투자자-국가분쟁)을 제기한 론스타에게 ISDS 취하를 명분으로 약 1조원 남짓한 돈을 지불하기로 밀약했다는 것이다그동안 정부는 이런 밀약의 존재를 공식적으로 부인해 왔다이번 론스타의 제안은 이런 밀약의 내용을 다시 한 번 상기하게 만든다따라서 정부는 어떤 경우에도 ‘ISDS으로 인한 손실 최소화나 값비싼 수업료 지불의 계기’ 등 어불성설의 논리를 동원해서 이런 밀실 협상에 나서서는 안된다.

 

 더군다나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으로서 우리나라 은행을 소유하고 이익을 수령해 간 위법을 저지르고도 모자라 ISDS까지 제기한 론스타와의 협상은 원칙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기자회견 발언처럼 협상을 주장하는 자가 바로 범인일 가능성이 크다. 특히 론스타와 당시 금융 모피아들의 불법 행위에 대한 진실규명 및 책임자 처벌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론스타의 협상안을 무조건 수용하거나 밀실 협상하는 것은 정부가 론스타 사태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부여하는 것일 뿐이다.

 

 따라서 정부론스타의 밀실 야합 중단, 국회를 통한 협상안 공개 논의, ISDS 진행과정

과 자료 공개, 론스타 국회 특별 청문회 개최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정부는 론스타와의 협상 여부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그 경위와 향후 입장을 공개해야 마땅하며, 그 공개 논의는 국회가 주도해야 한다. 국회는 론스타 사태의 전모에 대한 진실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조속히 론스타 청문회를 개최하여 국민의 재산을 수호하고 금융감독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하는 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

 

 연합뉴스페이스 편집국 경제부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