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대 시중은행, 돈놀이로 번 돈 임원 성과급 ‘잔치’ - 우리은행 등 3년간 임원에 성과급 1000억 지급
  • 기사등록 2022-08-04 09:33:11
기사수정

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이 과점(oligopoly)의 안온한 울타리 속에서 지난 3년간 돈놀이로 벌어들인 돈을 가지고 임원들에게 1000억원이 넘는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KB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임원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총 1083억원이었다.

 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이 과점(oligopoly)의 안온한 울타리 속에서 지난 3년간 돈놀이로 벌어들인 돈을 가지고 임원들에게 1000억원이 넘는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에 성과급을 받은 임원은 총 1047명으로 우리은행이 45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신한은행 238명, 국민은행 218명, 하나은행 136명이었다.

 

은행별로 지급된 성과급은 우리은행이 347억40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은행 299억원, 신한은행 254억원, 하나은행 183억원 등이었다.

 

이 중 국민은행 한 임원은 2020년에만 12억원의 성과급을 받기도 했다. 같은 해 우리은행 임원은 최대 6억1000만원을, 하나은행 임원은 최대 5억원을, 신한은행 임원은 최대 3억1100만원을 성과급으로 각각 받았다.

 

김 의원은 “대출금리 상승으로 서민들은 이자 상환도 어려운 상황에서 시중은행들이 성과급 잔치를 했다는 사실에 유감”이라며 “연간 10억원이 넘는 성과급이 국민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4 09:33: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