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행안부, ‘교통사고 잦은 어린이 보호구역’ 40개소 관계기관 합동점검 - 안전한 등․하교를 위한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방안 마련 돌입
  • 기사등록 2022-08-08 09:05:01
기사수정

행정안전부는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 보호구역의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8월 8일부터 19일까지 관계 기관 합동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21년 어린이 보호구역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


2021년 기준, 전체 어린이 보호 구역은 16,759개소로 이번 점검 대상은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 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 지역 40개소(전체 보호 구역의 0.24%)이다.

 

지난해 어린이 교통사고는 총 523건으로 사망자 2명, 중상자 124명 등 총 565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고, 이중 보행 중 교통사고가 367명으로 65%를 차지했다.

 

학년 별로는 3학년이 87명(15.4%)으로 교통사고 비중이 가장 높았고, 고학년(4학년 이상)으로 갈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별로는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시기인 2분기(4~6월)에 35.8%(187건), 시간대 별로는 방과 후 또는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12~20시에 83.9%(439건)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다.

 

이번 점검 대상인 교통사고 다발 지역 내 사고 건수는 총 85건(16.3%)으로, 사망자 2명 및 중상자 17명 등 사상자 총 86명(15.2%)이 발생하였다.

 

유형 별로는 보행 중 사고가 57명(66.3%)으로 가장 많았고, 학년 별로는 3학년이 20명(23.3%)으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시간대 별로는 전체 보호 구역 사고와 유사한 경향을 보이며 12~20시 사이가 85건 중 70건(82.4%), 월 별로는 개학기와 맞물리는 4월, 8월에 각 11건(12.9%)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전체 보호 구역과 사고 다발 보호 구역 교통사고의 특성을 비교해보면 ➀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 ➁방과 후 시간대, ➂취학 전과 저학년에서 주로 발생되었다는 공통점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따라서 행안부에서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 보호구역의 교통 안전 시설 진단, 주변 환경 요인 점검 등 사고 원인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실효성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연내 시설 정비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오후석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전체 보호 구역의 1% 미만에 불과한 40개소에서 16.3%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점을 감안하였을 때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은 시급한 상황이다”라면서,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등‧하교를 할 수 있는 보행 환경을 만드는 것이 보행자 중심 교통 안전 체계 전환의 시작점으로, 관계 기관과 협업을 통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8 09:05: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