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새정부 장차관 첫 국정토론회…부처 협업 논의
  • 기사등록 2013-03-16 22:28:11
  • 기사수정 2013-03-16 22:28:42
기사수정
오후 2시부터 5시간 동안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토론회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해 ▲국민중심 행정 ▲부처 간 칸막이 철폐 ▲현장 중심 정책 피드백 시스템 ▲공직기강 확립 등 새 정부 운영의 4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항상 국민 눈으로 바라보고 국민 입장에서 생각하는 국민중심 행정을 펼쳐달라"며 "행정편의에 맞춰 국민이 찾아오게 하지 말고 수요자인 국민 입장에서 불편한 점과 애로사항을 사전 점검해 선제적으로 원스톱 서비스가 이뤄지게 해달라"고 말했다.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부처 업무보고에 앞서 새 내각의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마련된 이날 토론회에는 정홍원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차관과 처·청장, 대통령실 수석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유민봉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은 새 정부의 국정운영기조를 주제로 한 특강에서 '국민행복, 희망의 새 시대'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국정철학과 주요 과제를 설명하면서 "국민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각 부처와 협력해 집중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창조경제의 개념과 추진방향 ▲국민행복을 위한 고용률 70% 달성 ▲문화융성의 의미와 정책추진 방향 등 세가지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최순홍 미래전략수석은 창조경제의 추진방향에 대해 "상상력·창의성·과학기술에 기반한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창조하고 혁신적 융합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와 시장을 만들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창조경제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창조인재를 육성하며 고용서비스 인프라를 확충함으로써 고용률 70%를 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문화가 행복을 만들고 경제를 살리며 마음을 열고 국격을 높인다"며 "각 부처의 정책에 문화의 옷을 입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 참석자들은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협업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토론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처 간 칸막이 철폐에 대해 "장차관부터 솔선수범해주기 바란다"며 "영역 다툼이나 떠넘기기 같은 잘못된 관행은 없어져야 하며 어떤 경우라도 부처 이기주의로 국정과제 추진이 지연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정부는 앞으로 부처 업무보고가 끝나면 모든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정철학과 국정운영방향을 공유하고 확산하는 자리를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3-03-16 22:28: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